작성자 이동윤  작성일 2021.02.19  
 첨부파일

달리기는 어떻게 일상적 삶의 일부가 되어 갈까?
처음 달리기를 하는 사람들은 긴장을 하게 마련이다. 모든 일든 운동이든 다 마찬가지이지만, 달리기를 시작하는 초보자들도 긴장을 풀어야 한다. 그래야 제대로 신선한 공기, 건강 관리, 새로운 친구 만나기, 버킷리스트 항목 다루기 등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갈 수 있게 된다.

달리기 동작은 비교적 간단하지만 처음 시도하는 것은 어색하고, 두렵고, 어려율 수 있다. 인생살이에서 익히 알고 있듯이, 뭔가 자신이 실수를하고 있다고 느끼면 똑같은 실수를 한 비슷한 일을 한 사람이 있을 것이다. 즉, 우리는 모두는 모든 일에서 언젠가 한 번은 초보였습니다.

주자들은 모든 사람에게 정직해야 한다. 달리기는 특히 시작할 때가 어렵다. 달리기는 나를 매우 거칠게 만드는 독특한 방법을 가지고 있다. 생각만 가진다고 해서 달릴 기회가 저절로 오는 것은 아니다. 첫 째날도, 둘 째날도, 셋 째날도 도전을 해야만 힘들지만 달려지게 된다.

달려야만 현실적인 기대치를 설정할 수도 있게 되고, 그런 기대차기 있으면 달리기가 덜 힘들어진다. 천천히 시작하고 기본 사항을 올바르게 익히고 지켜가야 신체적, 정신적 의지를 시험하고 운동을 계속할 수 있게 된다.

얼마나 오래 뛰든 상관이 없다. 조금 하기 싫어질 때가 있는 것도 당연하다. 그러나 달리기는 그만한 가치가 있는 활동이기 때문에 계속하게 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을 따라가면 안 된다는 것이다. 왜 그러냐고?

쉽게 말해, 다른 사람에게 잘 어울린다고 해서 나에게도 그럴 것이란 생각은 큰 오산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오후에 러너스클럽 같은 달리기 용품 매장으로 가서 발에 맞는 신발을 구매하고, 주위에 함께 달릴 친구를 구하는 것이다. 친구가 있으면 조금 싫을 때도 빼먹지 않게 된다.

더 많이 뛸수록 러닝화의 다양한 요소, 예를 들어 무게, 반응성 및 쿠션 등 중요한 사항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된다. 달리기 시작할 때 재킷이 필요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1km만 달리면 입은 것을 후회할 수 도 있다. 그만큼 옷이든 장비든 경험칙이 중요하므로 단촐하게 시작해야 한다.

결과적으로 자신과 달리기 여정을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는 것을 피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사실은 모두가 독특한 달리기 여정을 시작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든 사람이 다 달리는 이유가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사실을 무시하고 자신과 단순 비교하면 부상과 절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몸이 충분히 제대로 준비되기 전에 대회에 나가거나 다른 동료를 쫓아가는 동안 너무 많이 달려 과사용 부상이나 탈진하여 쓰러질 수도 있다.

자신의 체력에 맞는 달리기와 훈련 계획을 따라야 한다. 즉, 자신의 목표를 정하고, 그것을 달성하기 위한 자신만의 길을 가는 것이다. 달린다고 해서 모두가 대회에 참가해야 한다는 규정은 어디에도 없다. 편안하고 충분히 준비가 되었을 때만 해야 한다.

처음부터 달리기와 새로운 관점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운동에 대한 자신의 열정과 헌신이 대회를 위한 훈련 그 이상이어야 한다는 의미다. 달리기가 어려운 운동이긴 하지만, 달리기를 계속 유지하는 것만이 주자들을 더 강하게 만드는 지름길이다.

매년 봄 이맘 때는 모든 주자들의 계획이 완성되거나 변경될 때이다. 처음에는 체중을 조절하기 위해 5km만 달리기로 목표를 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할 것이며, 그런 변화에 마음을 열어두기만 하면 된다. 달리기에 도전한 이유를 찾으면 즐겁게 열심히 달릴 수 있다.

목록보기     프린트

이전글 : 근력운동과 달리기 어떻게 효울적으로 결합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