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이동윤  작성일 2022.04.02  
 첨부파일

달리기는 휴식이다
달리기는 휴식이다

달리기는 집처럼 우리의 편안하고 안전한 휴식처이다. 그만큼 누구든 보호받고 사랑하고 즐길 수 있도록 안전하게 달려야 한다.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하고 건강한 공동체를 위해 우리 주자들이 해야 할 역할이 있다.

주자들은 달리기가 누구에게나 치유의 경험을 제공한다는 사실을 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혼자, 특히 어린이나 여자들의 달리기는 안전하지 않다고 느낀다. 같은 사회공동체 안에서 생활하면서 모두가 이 문제를 인식하고 서로, 함께 공유하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급격한 산업화 과정을 겪으면서 사회적 혼란 속에 혼자 내던져진 채로 사회에 동화되기 위해 지칠 줄 모르고 노력해 왔으며, 많은 성공적이지 못한 부분은 자연스럽게 숨겨졌다. 나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더 나빠질 치유의 여정을 시작하고 있을 때 달리기를 발견했다.

어릴 때의 달리기는 내가 스스로 통제할 수 있는 유일한 고통이었다. 지금까지 겪었던 것과는 달리 모든 조건을 내가 정해야 하고, 스스로를 몰아붙였으며, 몇 년 동안의 경험을 통해 나는 내 몸이 견딜 수 있는 한계를 마침내 찾아냈다.

나는 할 수 없을 때까지 하루에도 몇 번씩 매일 달렸다. 나는 매일 새벽에 한 번, 그리고 학교가 끝난 후에 적어도 한 번 이상은 달렸다. 달리는 동안 길가 도랑에 엎드려 물을 마시기도 하면서 더 힘들게 더 오래 달리기도 했다.

그 시절에는 요즘처럼 달리기 동호회 같은 것이 없었으며, 모든 달리기는 나 혼자 하는 것이었다. 거리와 강도를 무한정 늘이는 것은 불가능했지만, 나는 계속해서 고통스러운 거리 늘이기나 속도 높이기를 통해 약한 정신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대학 1학년 때 산악회에 처음으로 들어가면서 산 달리기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었으며, 내가 생각할 수 있었던 것은 내가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산에서 달리는 것에 얼마나 쉽게 깊이 몰입하고 있는지 아는 것이 전부였다.

지금까지 나는 달리기를 해를 끼치는 수단이 아니라 내 몸과 정신을 증진하고 향상시키는 방법으로 이용했다. 내 몸에 계속 새로운 자극을 주려고 했고, 내 몸이 보이는 긍정적 반응을 즐기는 방식이었다. 내 몸은 언제나 새로운 자극에도 계속해서 스스로 극복하고 치유되었다.

목록보기     프린트

다음글 : 달리기의 치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우리 모두 해야 할 역할이 있다
이전글 : 반가운 봄비, 제대로 즐기려면? 이렇게 준비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