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이동윤  작성일 2021.09.20  
 첨부파일

달리기 속에는 지루함을 극복하는 비법이 있다
달리기 속에는 지루함을 극복하는 비법이 있다

일상생활도 그렇지만 달리기 자체도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주자들이 너무 무겁게 달리는 실수를 저지를 때가 많다. 목표 달성인 완주를 하지 못하거나 특정 속도에 도달하지 못하면 세상의 종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이외로 많다.

결국 앞에 나서지 않으면 아무도 나에게 신경 쓰지 않을 것이며,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니 알아주지 않는다고 안달하지 말고 조용히 있다가 그냥 가보다가 멋지게 완주해 낸다면 그런 나를 사람들은 더 좋아할 것이다.

마라톤은 장거리 달리기이며, 그런 만큼 10km 건강달리기보다 더 큰 정신적 체력이 필요하다. 장거리 달리기의 지루함에 익숙할 때까지는 오랫동안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마라톤은 정말로 지루해지는 데 매우 익숙해지게 만든다.

많은 시간, 나는 '좋아, 이건 미칠 것같은 지루함이야'라고 스스로를 각성시키며 한 시간 이상을 그런 지루함 자체를 견디고 있어야 한다. 지루하고 발이 질질 끌리는 시간을 극복하기 위해 내가 하는 의식은 나 자신의 달리기 자세를 체크하고 바로잡는 일이다.

‘칙칙폭폭’ 리듬에 맞춰 호흡을 유지하며 자세를 살피다 보면 어느 사이엔가 명상의 상태에 들어가게 된다. 단지 달리기 자세를 바라보고 있을 뿐 의식적으로 집중하지는 않는다. 마치 뇌가 부드러워지고, 달리기 동작이 일어나고 있는 것처럼 그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러한 정신적 접근 때문에 사람들이 종종 달리면서 무슨 생각을 하는지 물어보는데 구체적인 대답을 하지 못할 때가 많다. 솔직히 나는 그냥 순간에 반응하고 그저 따라가는 것 외에는 많은 생각을 하지 않지만 그것들은 의식적인 생각이 아니다.

달리다 보면 무언가가 제대로 되지 않을 때가 있다. 이때는 정신적으로 반성하기 위해 노력한다. 특정 구간 속도를 놓치고 있다고 느끼면 전체 운동을 망쳤다고 생각하는 대신 초점을 다시 맞추고 긍정적인 태도, 즉 칙칙폭폭의 리듬 맞추기로 되돌아와서 다시 집중하는 것이다.

훈련이 아니고 대회 도중이라면 확실히 어려움을 겪는 부분일 수도 있지만, 대회에서는 5분 쉬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수는 없는 일이다. 그 어려움의 순간에 심신이 함께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 순간에 함께 일할 수 있어야 한다.

‘나는 특별하지 않아, 괜찮아.’ ‘전에도 이것보다 더 가혹했던 경우도 있었지만 그때도 나는 잘 벗어났어!’ 자 힘내자!‘라고 스스로에게 격려하며 다독거려 준다. 그려면 이상하게도 마음이 진정되며 달리기 자체에 다시 집중하게 된다.

목록보기     프린트

다음글 : 내가 매일 달리는 이유는?
이전글 : 그냥 달리기 자체를 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