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이동윤  작성일 2020.11.06  
 첨부파일

일교차가 커지면 관절통도 심해진다.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일교차가 커지면 관절통도 심해진다.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불고 큰 일교차로 추워질수록 인체는 체온 손실을 막기 위해 근육과 인대가 수축하게 된다. 그러면서 근육의 유연성이 저하되며 자율신경계의 조절 기능이 떨어져 통증을 보다 민감하게 느끼게 된다.

기온이 떨어지면 야외 활동량이 줄어들고, 그만큼 신체의 유연성과 근력이 떨어져 허리, 무릎 등 관절통이 심해진다. 아침과 저녁의 낮은 기온으로 관절 부위 혈액순환도 원활하지 않아 혈류량이 감소하면 근육과 인대가 수축하고 관절이 뻣뻣해져 통증이 더 심해진다.

더구나 날씨가 추워지면 외부로 열을 빼앗기지 않고자 무의식적으로 몸을 움츠리는데 이런 행동도 관절통을 부른다. 찬 기온에는 연골이 쉽게 굳어, 작은 충격에도 골절 등 큰 부상을 입을 수 있다.

연골뿐 아니라 척추 관절 주변의 근육과 혈관도 수축돼 유연성이 떨어지고 혈액순환이 저하된다. 또 외부로 열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몸을 움츠리게 되면서 척추와 관절통을 증가시킨다.

이러한 통증을 예방하려면 체온을 항상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 두꺼운 옷을 한 겹만 입는 것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겹 겹쳐 입어 공기층을 확보해야 더욱 효과적으로 몸을 보온할 수 있다. 목도리나 모자 또한 체온을 유지하는 데 반드시 착용해야 할 필수적 도구들이다.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다고 야외 출입 등 신체활동을 피하면 근력과 골밀도가 감소하게 된다. 추운 날씨에 급성 통증을 예방하고 허리, 관절 통증을 줄이려면 외출 시 체온 조절에 각별히 주의해야 하기 때문에 허리와 배를 따뜻하게 감싸는 것만으로도 척추 건강에 도움이 된다.

이럴 때는 일상생활 중 허리, 목, 무릎 등을 자주 펴는 등의 가벼운 스트레칭, 걷기나 조깅, 자전거 타기 등으로 몸을 자주 풀어주는 것이 좋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 때일수록 척추 관절의 온도를 체온보다 더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가벼운 옷 등을 껴입는 것이 좋은 이유다.

갑작스럽게 관절 통증이 심해질 때 생각나는 것이 온천욕이다. 실제로 온천욕은 추운 날씨로 인해 뭉친 근육을 이완시켜 혈액순환을 좋게 하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온천욕도 과도하면 통증을 더욱 악화시킨다.

근육이 과도하게 이완되고, 그로 인해 허리뼈 등이 비뚤어지기 쉽기 때문에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온천욕을 할 때는 40도 이상 고온은 피하고, 15분 정도가 적당하다고 한다. 온천욕과 비슷한 효과를 내는 온찜질과 반신욕도 있다.

하지만 평상시 생활습관을 교정하고 꾸준히 운동을 해왔음에도 관절통을 느낀다면 이는 일시적인 증상이 아니라 관절에 질환이 생겼다는 의미일 수 있으므로 2주 이상 통증이 지속되며 가만히 있을 때뿐만 아니라 관절을 움직일 때마다 소리가 나거나 불안정한 느낌이 든다면 전문의를 찾아 도움을 받아야 한다.

목록보기     프린트

다음글 : 밖이 너무 추운데! 나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이전글 : 찬 공기와 일교차, 그리고 코비드-19팬데믹 시대의 건강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