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이동윤  작성일 2020.03.19  
 첨부파일

몸이 준비되면 달리기가 쉬워진다
몸이 준비되면 달리기가 쉬워진다

과체중 초보자들은 더 많은 양의 체중을 들어 올리고 착지하는 데 양 발의 관절, 뼈 및 힘줄이 더 많은 충격을 흡수해야 한다. 이런 가벼움의 느낌이 과체중 초보자에게는 달리기의 억제물이 아니라 더 큰 동기부여와 호기심이 증가의 중요한 원인이 된다.

달리기가 고통스럽기보다 더 쉬워지는 만큼 더 오래 달릴 수 있게 된다. 달리는 걸음에서 착지하는 순간 체중의 지면 충돌에 의한 반발력으로 체중의 3~5배의 충격이 발을 통해 하체에 전달되므로 뼈와 근육과 힘줄이 더 단단해져야 하는데, 그 과정은 서두른다고 되지 않는다.

그러나 새로 달리기를 시작한 초보자가 습관적으로 생활의 일부로 달리기를 랗 수 있도록 지속하기 위해서 해야 할 일은 기대감을 현실적으로 유지하는 것이다. 달리기는 지면과 충격을 주고 받는 신체 활동이기 때문에 우리 몸이 그런 새로운 자극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

일단 지면 반발력에 적응할 하면 달리기가 쉬워지지만, 그 과정을 거치는 동안은 몸이 지탱할 수 있는 힘이 필요하다. 어야 한다. 적응하면 쉬워 지지만 적응 과정을 거치는 한 몸이 필요합니다. 누구나 똑같은 속도로 적응과정이 진행되는 것이 아니다.

인내심을 가지고 달리기 강도를 유지하며, 2일 연속하여 달리지도 말고, 또 2일 연속해서 달리기를 빼먹지도 말고, 달리지 않는 날에는 휴식을 하거나 걷기나 자전거 같은 다른 교차운동을 한다. 또 강-약-중간약의 강도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자전거 타기, 걷기, 수영장 달리기, 타원형 또는 기타 기계와 같은 심장 강화 훈련은 달리기의 영향없이 유산소 운동 효과를 유지하게 하고, 역도, 필라테스, 저항 훈련 및 강도 인터벌 훈련 같은 강도 기반 교차 훈련은 강도를 높이고 유산소 운동을 향상시킬 수 있다.

교차 훈련을 통해 더 강하고 더 달리기에 적절한 몸을 만들어 달리기를 더 쉽게 만든다. 그것은 또한 칼로리 소모의 장점을 제공하면서도 근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이완시켜 신체적으로 휴식을 취하게 하고, 단조로운 달리기에서 뇌도 쉬게 만든다.

달리기 사이에 크로스 트레이닝과 휴식을 넣는 것은 초보자에게 건전한 접근 방법이다. 이런 휴식으로 신체가 달리기 스트레스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고, 초보자가 몸이 더 충분히 만들어지기 전에 너무 과하게 많은 달리기 거리를 누적하는 것을 방지한다.

초보자가 달리는 동안 많은 어려움을 겪을 경우에는 걷기/달리기 계획을 추가하여 1분 달리고 1~2분 걷기를 반복한다. 이렇게 편하게 할 수 있게 되면 2분, 3분으로 달리는 거리를 늘려간다. 이렇게 하여 30분 정도 달리거나 걸으면 몸이 준비가 충분히 되어 편하게 달리게 된다.

목록보기     프린트

다음글 : 달리기로 계절풍을 풍미를 즐기자
이전글 : '코비드-19' 사태 관련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