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코비드 블루, 술로 해결될까?
 작 성 자 이동윤
 조    회 91
 등 록 일 2021-04-23
우리 나라 것은 아니고요. 미국 뉴욕 대학교 연구진이 지난해 3~4월에 음주에 관련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40세 미만 청년 응답자 중 40%가 팬데믹 전보다 음주량이 늘었다고 답했답니다. 40~59세에서 30%, 60세 이상은 20%가 술을 더 마셨다고 합니다..
팬데믹 이전부터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었던 이들은 더 위험했는데요. 평소 우울 증상이 있는 이들의 64%, 불안 증상이 있는 사람의 41%가 음주량이 늘었습니다. 특히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는 이들에게 팬데믹은 음주라는 유행병을 촉발하는 계기로 작용했습니다.
코비드-19 팬데믹으로 청년층에서 음주량이 크게 늘었다는 조사 결과는 언론에 나타나는 우리나라 확진자 감염경로와 비슷할 듯합니다. 사람들이 스트레스와 트라우마를 유발하는 사건에 술로 대처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닙니다.
2001년 ‘9.11테러’ 때 뉴욕 시민 25%의 음주량이 증가했으며, 이번 연구에서 전체 연령 평균치는 29%로 9.11테러보다 높습니다. 감염에 대한 불안,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고립감, 경제적인 곤경 등 스트레스가 얼마나 컸는지 가늠해볼 수 있겠습니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국민들이 술과 담배에 쓴 돈이 통계 작성 이후 50년 만에 최대 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한국은행 통계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너무 술에 의존해서는 코비드블루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햇빛 속에서 걷거나 달리기를 통해 훨씬 더 쉽게 벗어날 수 있습니다. 야외가 아니라도 실내에서라도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을 즐기며 코비드팬데믹에서 벗어나고 건강도 챙기는 일석이조의 혜택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 1. 개인정보 수집·이용 목적: 공지 및 정보제공, 회원커뮤니티, 기타 서비스제공
  •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정보: 이름, 비밀번호
    • -선택정보: 이메일, 연락처, 성별, 나이
    • -자동수집정보: 접속IP
  • 3. 개인정보의 보유·이용기간:

    회원가입정보의 경우: 회원가입을 탈퇴하거나 회원에서 제명된 때
    비회원정보의 경우: 삭제 요청이 있거나 사이트 폐쇄 시 혹은 직접 삭제하는 때
    다만, 수집목적 또는 제공받은 목적이 달성된 경우에도 상법 등 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성이 있는 경우에는 귀하의 개인정보를 보유할 수 있습니다.

  • 4.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다는 사실 및 동의 거부에 따른 불이익:

    귀하는 홈페이지에서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동의를 거부할 경우 게시판 이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게시판에 글쓰기를 하는 경우, 본문 또는 첨부 파일내에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성명, 연락처 등) 및 민감정보(정보주체의 사생활을 침해할 우려가 있는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게시되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를 포함하여 게시하는 경우에는 불특정 다수에게 개인정보가 노출되어 악용될 수 있으며, 특히 타인의 개인정보를 누설, 목적 외 이용, 제공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표시 항목은 필수 입력 항목입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비밀번호 생성규칙은 아래와 같습니다.
생성하는 비밀번호에 12345678 등과 같은 쉬운 일련번호 문자열과
동일한 숫자의 연속사용은 하지 않습니다.(예:1111)
 제    목
 내    용
 스펨방지 옆에 보이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