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 성 일 : 2023.01.22 + 작 성 자 : 이동윤
+ 제     목 : [5귀절 반야심경 45-3] 무색성향미촉법(無色聲香味觸法): 색ㆍ성ㆍ향ㆍ미ㆍ촉ㆍ법의 여섯
+ 파일첨부 :

[5귀절 반야심경 45-3] 무색성향미촉법(無色聲香味觸法): 색ㆍ성ㆍ향ㆍ미ㆍ촉ㆍ법의 여섯 가지 경계인 육경(六境)이 없다: 십이처가 일체이며, 이는 공이다.

우리가 전체 또는 전부를 이야기할 때 흔히 사용하는 표현에 일체(一切)라는 말이 있다. ‘일체’란 곧 십이처이니, 눈과 빛깔, 귀와 소리, 코와 냄새, 혀와 맛, 신체와 촉감, 의식과 의식의 내용이며, 이것을 통틀어 일체라 한다.

이 십이처를 떠나 다른 존재를 찾겠다고 하면, 그것은 헛된 일이며, 알려고 해도 의혹만 더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인식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십이처설은, 인간을 중심으로 하여 현상에 대한 ‘작용-반작용’식 인식의 구조와 한계를 제시한 불교의 가장 기본적인 관점이다.

여기에서 근(根)이라는 말에는 기관 이외에 그 기능까지를 포함한다. 안근은 눈과 눈의 보는 기능까지를 포함한다. 우리는 눈(안근)으로 빛깔과 모양(색감과 경치)을 볼 수 있고, 귀로 소리를 들으며, 코로 냄새를 맡고, 혀로 맛을 느끼며, 몸으로 감촉을 느끼고, 마음으로 많은 생각을 한다.

이런 모든 정신 작용(식,識)이 있기 위해서는, 반드시 우리들 주관계의 감각기관과, 객관계의 대상이 서로 만나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십이처의 분류법은 인간을 중심으로 한 분류법으로 인간의 인식 능력을 대상으로 한다.

이것은 불교가 이 세상를 바라보는 관점의 출발이 바로 인간을 중심으로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간을 중심으로 하여 ‘나’라고 하는 주관적 존재와 내 외부의 ‘환경’에 나타나는 객관세계를 합쳐 일체(一切)라고 하는 것이며, 이것을 육근(六根), 육진(六塵)이라고도 한다.

다음글 : [5귀절 반야심경 45-4]무색성향미촉법(無色聲香味觸法): 색ㆍ성ㆍ향ㆍ미ㆍ촉ㆍ법의 여섯 가
이전글 : 함께 인생을 살아가는 배우자는 삼자나 군중이 아니다